사랑의 단상 Chapter 6 : 첫눈

DETAILS

  • Single

  • 짙은
  • 2016-11-25
  • 발라드,인디,포크
  • 파스텔뮤직
  • NHN벅스

Available On


ABOUT...

“당신의 이야기가 우리의 음악이 됩니다”
팬들의 사연을 노래로, 세상에 기록된 우리의 이야기
사랑에 관한 시선을 쫓는 컨셉 컴필레이션 앨범
[사랑의 단상 Chapter 6 : 36.5˚C]
1st single – 짙은 ‘첫눈’

롤랑 바르트 저서 『사랑의 단상』에서 영감을 얻어 기획된 파스텔뮤직의 대표 컨셉 컴필레이션 앨범 [사랑의 단상]이 올해로 여섯 번째 챕터 [사랑의 단상 Chapter 6 : 36.5˚C]를 선보인다. 팬들이 보내온 사연을 바탕으로 노래를 제작하는 [사랑의 단상]은 파스텔뮤직이 함께 울고 웃으며 추억을 공유해준 팬들에게 선사하는 뜻깊은 선물꾸러미와 같다. 그렇기에 가사의 행간에 더 많은 이야기를 품고, 음악의 선율에 더 내밀한 뜻을 담아 세상에 공개한다.

* 사랑의 빛과 온기를 기록하다
생각만 해도 미소가 피어오르는 기억, 가슴 한켠에 간직하고픈 소중한 추억, 삶에 활력을 주는 산소 같은 추상은 ‘빛’과 ‘온기’라는 키워드로 엮여져 노래로 기록된다. 특히 이번 앨범은 더 내밀한 이야기를 듣고자 전국 곳곳에 사연함을 설치했다. 온라인 메일접수를 포함해 서울, 부산, 마산, 순천, 울산, 음성, 파주, 강릉, 제주, 대구 등 전국 21개의 공간에 사연함을 설치, 74일 동안 수천통의 사연이 모였다. 그 중 하나의 소중한 사연이 짙은에 의해 먼저 노래로 기록된다.

눈녹듯 사라진 추억, 세상에 수놓은 기억
여섯 번째 [사랑의 단상] 그 첫 번째 이야기
짙은 ‘첫눈’

온라인으로 사연을 보내온 손영호 씨의 이야기를 토대로 제작됐다. 짙은이 읽어낸 사연의 배경 속 첫눈은 마냥 포근하고 설레는 첫눈은 아니다. 쌓이지도 못하고 흩어지는 쓸쓸한 첫눈이다. 그러나 첫눈이 아름다운 건 그간의 추억을 내내 품고 발산하는 계절의 첫 결정체이기 때문이며, 쌓이지 못해 가로등 아래 노오란 빛을 받으며 홀홀히 흩날리는 운동감 때문이다.

음악 전반에 깔린 어둠은 암흑 아닌 백야. 까만 밤 가로등 아래에 뿌옇게 번져있는 것 같은 그의 음색은 과잉 없는 편곡 덕에 마치 지금 이 순간 어딘지 모를 다른 차원에서 온 것만 같다.

‘첫눈’은 낯설지 않은 우리의 이야기다. 쌓이지 못하고 어디론가 흩어지는 첫눈을 닮은 당신의 이야기이자 우리 모두의 이야기. 이 노래가 끝날 무렵 이미 세상에 내려진 첫눈에 물들어 가슴 속에 간직해두었던 기억 한 조각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강렬했던 사랑이 지나면 긴 겨울이 찾아오듯 당신의 가슴에 각자의 선명한 첫눈이 수놓아지기를.


[Credit]

Composed by 성용욱, 윤형로
Lyrics written by 성용욱, 윤형로
Keyboard, Programming by 주대건
Acoustic & Electric guitar by 최상언
Bass by 장형진
Drum by 최효석
Recorded by 국윤성 at Gizmo Studio
Arranged by 주대건
Mixed by 지승남
Mastered by 황홍철 at MIDWAY Mastering Studio

NAME LENGTH
첫눈 04분 38초
첫눈 (inst.)

DETAILS

  • Single

  • 짙은
  • 2016-11-25
  • 발라드,인디,포크
  • 파스텔뮤직
  • NHN벅스

Available On

이 사이트는 256비트 AES 암호화로 암호 및 유저정보를 전송합니다.
Copyright © 2020 Deep music, All Rights Reserved.